인천시교육청, 소외된 이웃 위해 매월 기부
인천시교육청, 소외된 이웃 위해 매월 기부
  • 최장환 기자
  • 승인 2019.05.15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승의 날,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직장인 나눔프로그램‘착한일터’와 업무협약 체결

[내외일보=인천]최장환 기자= 인천시교육청(도성훈 교육감)은 본청에 근무하는 직원들이 스승의 날을 맞이해 매월 약 970,000원(연간 11,640,000원)을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기부한다고 밝혔다.

인천시교육청은 15일(수)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직장인 나눔프로그램인 ‘착한일터’에 가입하고 매월 약정 금액을 기부하기로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착한일터’에 참여하는 한 교직원은 “작은 기부로 지역사회 소외된 우리 아이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다는 기쁜 마음으로 기부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도성훈 교육감은 “사랑을 전하는 모습을 우리 아이들에게 직접 보여주는 것이야말로 미래의 리더를 양성하는 참교육"이라고 말하며 “강원도 산불 피해 지원에 이어 금번 ‘착한일터’에 솔선해 참여한 직원들이 자랑스럽고, 공직자가 솔선하는 나눔문화가 더욱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도성훈 교육감(右)과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정명환 회장(左)이 약정 금액을 기부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도성훈 교육감(右)과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정명환 회장(左)이 약정 금액을 기부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