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보건대학교 Nclex–RN 준비학생 및 학부모 간담회
삼육보건대학교 Nclex–RN 준비학생 및 학부모 간담회
  • 이수한 기자
  • 승인 2019.06.07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이수한 기자=삼육보건대학교(총장 박두한)는 대학혁신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64일 소강당(공명기 홀)에서 NCLEXRN(National Council Licensure Examination for Registered Nurses, 미국 간호사 면허시험) 지원학생과 학부모를 초청해 간담회를 개최했다.

박두한 총장은 축사를 통해 “83년 전통의 간호학부 선배들의 열정과 헌신을 이어받아 미래 사회의 주축이 될 수 있도록 1학년부터 졸업 시까지 체계적으로 준비하여 세상이 필요로 하는 전공과 인성에 있어 진실된 인재가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NCLEXRN은 미국의 모든 주와 미국령의 간호협회에서 정식간호사를 선별하기 위해 시행하고 있는 시험으로, 간호학부에서는 해외 취업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고 학생들의 글로벌 리더로서의 경쟁력을 높이고자 2019년부터 미국간호사 준비반을 운영하고 있다.

간호학부 김성민 교수는 미국 내 간호사 지위와 수요 전망, 미국 간호사가 되기 위한 조건, 본 교 출신으로 미국 내 해외 취업한 사례, 미국 켈리포니아주에서 임상 근무 중인 간호사들의 예와 메릴랜드주와 켈리포니아주 자매대학, 자매 병원에 취업하기 위해 준비해야 할 것, 미국 간호대학원에 입학하여 임상간호사가 되기 위한 방법 등을 연구 발표했다.

또한 미국 임상간호사 영역과 그 외 영역의 차이, 미국영주권 신청방법, 메릴랜드주와 켈리포니아주 영어시험의 비교, 예비시험제도가 있는 주와 그 외 지역의 구분, 지역()을 이전하는 경우 필요한 서류 등 NclexRN에 필요한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내용을 다뤘다.

간담회에 참석한 학부모들과 학생들은 질의응답 순서를 통해 많은 관심을 표명하였고, 본인들의 자녀가 졸업할 때까지 대학의 준비된 프로그램을 통해 성장하기를 기대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학부모는 현재 2학년에 재학 중인 자녀를 미국에 보내기 위해 많은 정보를 알아보았으나 생각했던 정보를 얻지 못해 아쉬움이 많았다,”라며 이번 간담회를 통해 원하던 정보를 접할 수 있었으며 앞으로 구체적으로 어떻게 준비해야할지 알게되어 이 자리를 마련해 주신 대학측에 감사하다.”고 마음을 전했다.

한편, 삼육보건대학교 간호학부에서는 글로벌 ACE인재양성을 위해 1~3학년은 IELTS 시험준비반을 운영하고 있으며 앞으로 미국간호사 및 취업비자 전문가를 초청해 구체적인 사례를 제시하여 학생들이 글로벌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