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피노 둔갑시켜 해외 고아원에... '경악'
코피노 둔갑시켜 해외 고아원에... '경악'
  • 이혜영 기자
  • 승인 2019.07.16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자폐증세가 있는 친아들을 '코피노'로 속여 해외에 유기한 비정한 한의사 아버지가 경찰에 붙잡혔다.

'코피노'는 코리안과 필리피노의 합성어로 한국과 필리핀 혼혈아를 뜻한다.  

부산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윤경원)는 자폐증세가 있는 친아들 A군(14)을 '코피노'로 둔갑시켜 지난 2014년 11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약 4년동안 필리핀에 유기한 혐의로 한의사 B씨(47)를 구속기소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의 아내이자 아이의 친모는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B씨는 지난 2014년 11월 필리핀의 한 선교사에게 자신의 친아들을 코피노로 소개하고 '편부가 경제적 어려움으로 키울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돌봐달라'며 아이를 맡긴뒤 여권을 회수해 귀국하곤 연락처도 바꿔버렸다.

이들은 A군을 필리핀에 유기한 후 괌과 태국 등지로 해외여행을 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가벼운 자폐증세만 보였던 A군은 4년간 필리핀 고아원을 떠돌다 결국 중증 정신분열을 앓고 한 쪽눈도 실명하는 상태에 이르렀다.

경찰은 B씨가 국내에서 아들을 맡기는 곳마다 다시 데려가라고 하자 해외에 유기하기로 결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A군은 지난해 12월 국내로 돌아와 학대피해아동센터를 거쳐 현재 정신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