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형심의 시읽는 아침] 정숙자의 ‘꽃 속의 너트’ 해설
[최형심의 시읽는 아침] 정숙자의 ‘꽃 속의 너트’ 해설
  • 최형심 시인
  • 승인 2019.07.22 2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 속의 너트

- 정숙자

 

꽃 속에 너트가 있다(

혹자는 못 믿을지도 몰라. 하지만 꽃 속엔 분명 너트가 있지. 그것도 아주아주 섬세하고 뜨겁고 총명한 너트가 말이야.)

 

난 평생토록 꽃 속의 너트를 봐 왔어(라고 말하면

혹자는 내 뇌를 의심하겠지. 하지만 나는 정신이상자가 아니고 꽃 속엔 분명 너트가 있어. 혹자는 혹 반박할까? '증거를 대 봐, 어서 대 보라고!' 거참 딱하구나. 그 묘한 걸 어떻게 대 볼 수 있담.)

 

꽃 속에 너트가 없다면 아예 꽃 자체가 없었을 것(이야!

힘껏 되받을 수밖에. 암튼 꽃 속엔 꽉꽉 조일 수 있는 너트가 파인 게 사실이야. 더더구나 너트는 알맞게 느긋이 또는 팍팍 풀 수도 있다니까.)

 

꽃봉오릴 봐 봐(.

한 잎 한 잎 얼마나 단단히 조였는지. 햇살 한 올, 빗방울 하나, 바람 한 줄기, 먼 천둥소리와 구름의 이동, 별들의 애환까지도 다 모은 거야. 그리고 어느 날 은밀히 풀지.)

 

꽃 속의 너트를 본 이후(부터

꽃이 피다꽃이 피-였다예요. 어둠과 추위, 폭염과 물것 속에서도 정점을 빚어낸 탄력. 붉고 희고 노랗고 파란피의 승화를 꽃이라 해요. ‘꽃이 피다!’ 그렇죠. 그래요. 그렇습니다.)

 

그늘을 지우는 꽃(

신들이 켜 놓은 등불이라 부를까요? 꽃이 없다면 대낮일지라도 사뭇 침침할 겁니다. 바로 지금 한 송이 너트 안에 한 줄기 바람이 끼어드는군요. ~ ~ 파도치는 황홀이 어제 없던 태양을 예인합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최형심 시인
최형심 시인

작가는 가느다란 줄기 끝에 화려하고 예쁜 꽃을 매달고 있는 식물을 보면서 꽃 속에 너트가 있다는 조금은 엉뚱한 상상을 했습니다. 먼저, 꽃 속의 너트가 “햇살 한 올, 빗방울 하나, 바람 한 줄기, 먼 천둥소리와 구름의 이동, 별들의 애환까지도 다 모”아서 꽃잎 “한 잎 한 잎”을 “단단히 조”여 작은 봉우리를 만듭니다. “그리고 어느 날 은밀히 풀”어 꽃 한 송이를 피워냅니다. 활짝 핀 꽃에다 “한 줄기 바람”을 휙 그으면 활활 타오르는 등불이 되는데, 그 덕분에 사방이 환해지는 것이라고 합니다. 발랄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깜찍한 시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