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심경고백, '알쏭달쏭' '알듯말듯'
송혜교 심경고백, '알쏭달쏭' '알듯말듯'
  • 내외일보
  • 승인 2019.07.23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송혜교SNS
출처=송혜교SNS

 

[내외일보] 최근 송중기와 이혼조정을 마친 송혜교가 자신의 심경을 밝혀 화제다.

홍콩 매체 태들러에 따르면 송혜교는 이혼과 관련한 심경을 묻는 질문에 "내 뜻대로 되는 일이든 아니든 그럴 운명이었거나 그럴 운명이 아니었기 때문이다"라며 "내 삶 속 어떤 일에도 적용되는 사실을 알았다. 별이 내게 인도해 줬기에 일어나는 것이고 타이밍이 맞았던 것이다. 운명은 큰 노력 없이 오며 그냥 일어나는 것"이라며 다소 알쏭달쏭한 말을 남겼다.

그러면서 "올해는 개인적인 시간을 가지려고 한다. 나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송혜교는 지난 11일 모나코에서 열린 프랑스 주얼리 브랜드 '쇼메' 행사에 참여했고 이 자리에서 홍보 인터뷰가 있었던 것.

최근 이혼 조정이 성립되며 송혜교와 송중기는 결혼 1년 9개월만에 결별했다. 

조정에 합의하면 확정 판결과 같은 효력을 지닌다.

양측은 위자료와 재산분할 없이 조정절차를 신속하고 원만히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송중기는 이혼을 발표한지 8일만인 지난 5일 영화 '승리호' 촬영을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