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미 악성종양, 부모도 몰라...
신동미 악성종양, 부모도 몰라...
  • 내외일보
  • 승인 2019.07.30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SBS
출처=SBS

[내외일보] 탤런트 신동미가 악성종양의 아픔을 고백해 이목을 끌고 있다.

신동미는 지난 29일 SBS TV '동상이몽 시즌 2-너는 내 운명'의 강연 코너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에 출연해 첫 강연을 했다.

신동미는 대학 졸업 후 MBC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하지만 오랜 무명 시절을 견뎌야 했다.

이에 대해 신동미는 "학교에서 1등은 사회에서 1등이 아니더라. 난 쭉 단역이었다. 항상 내 역할엔 숫자가 붙었다. 친구 1, 카페직원 2, 직장동료 3, 이런 식으로. 내 역할에 이름이 붙는 게 소원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정기 건강검진을 받으러 병원에 갔다가 악성 종양을 발견했다.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며 "비슷한 시기에 아이를 가지려 열심히 준비한 시험관 시술도 실패했다. 사람으로서, 여자로서 자존감이 바닥을 쳤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신동미는 자신의 건강 상태에 대해 "나이가 있어서 촬영장에서도 틈틈이 주사를 놓았다. 안 되겠다 싶어서 지난해 회사에 선언하고 시험관 시술을 했다"며 "악성 종양은 지금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지금은 추적 관찰을 계속해야 하는 상태이다. 3개월마다 검진을 받고 있는데 부모님들이 모르고 계신 상태라 걱정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