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애향운동본부, 일제 불매·규탄대회
부안군애향운동본부, 일제 불매·규탄대회
  • 고재홍 기자
  • 승인 2019.08.12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호남]고재홍 기자=부안군애향운동본부(본부장 장용석)는 12일 부안터미널 사거리에서 회원 1백여 명이 참여해 일본제품 불매운동 및 아베정권 규탄대회를 전개했다.

이는 최근 일본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에 대응해 일제 불매뿐 아니라 일본여행 자제 여론이 확산되며 부안 사회단체도 보이콧에 동참하며 일본조치에 강력 반발하고 나선 것.

이날 규탄대회는 많은 비가 내리는 등 궂은 날씨에도 ‘(일본 제품) 사지 않습니다.’, ‘(일본 여행) 가지 않습니다.’, ‘경제보복 아베정권 NO!’ 등을 주제로 거리행진을 진행했다.

장용석 부안군애향운동본부장은 “시국이 어려운데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인구늘리기 및 지역경제 살리기 캠페인을 통해 나라의 어려움을 군민 지혜를 모아 벗어나고자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