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이월드 사고, '안타까워'
대구 이월드 사고, '안타까워'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8.17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YTN
출처=YTN

[내외일보] 이지연 기자 = 대구의 놀이공원 이월드에서 '다리 절단 사고'가 발생해 이목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사고 피해자는 방학을 맞아 아르바이트를 하던 학생인 것으로 파악돼 더욱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지난 16일 오후 6시52분께 대구시 달서구 이월드 놀이공원에서 아르바이트생 A(24)씨가 롤러코스터의 일종인 허리케인 열차에 다리가 끼여 절단되는 사고를 당했다.

A씨는 놀이기구 마지막 칸과 뒷바퀴 사이의 공간에 서있다가 사고를 당하고 10m아래 바닥으로 추락했다.

당시 놀이공원의 큰 음악 때문에 구조 요청이 늦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현장에 출동한 119구급대원들은 A씨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결국 다리를 절단했다.

이월드 관계자에 따르면 사고 당사자는 방학을 맞은 아르바이트 학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