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소방서, 태풍피해농가 복구 ‘구슬땀’
계룡소방서, 태풍피해농가 복구 ‘구슬땀’
  • 윤재옥 기자
  • 승인 2019.09.10 2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계룡] 윤재옥기자 = 계룡소방서(서장 조영학)가 제13호 태풍 ‘링링’이 휩쓸고 지나간 관내지역의 태풍피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10일 오전 9시부터 소방공무원 및 의용소방대 1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비닐하우스 붕괴 피해를 입은 도곡리 일대 농가를 방문하여 하우스 피해복구 일손돕기에 나섰다,

일손돕기에 참여한 직원들은 자기 일처럼 두 팔을 걷고 복구 작업에 온힘을 다했으며 농가주들도 예상치 못한 일손돕기 봉사활동에 감사를 표했다.

조영학 소방서장은 “인력부족으로 어려움을 격고 있는 피해농민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라며, 하루속히 피해 복구가 완료돼 일상으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