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한방약초축제 주제관 대표 프로그램 ‘산청 혜민서’와 한방항노화 약초관’ 운영
산청한방약초축제 주제관 대표 프로그램 ‘산청 혜민서’와 한방항노화 약초관’ 운영
  • 윤은효 기자
  • 승인 2019.09.19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경남=윤은효 기자] 대한민국 대표축제 산청한방약초축제에서 무료 한방진료 프로그램인 산청 혜민서와 약초와 관련된 역사를 확인 할 수 있는 한방항노화 약초관이 운영된다.

산청군은 오는 27일부터 109일까지 산청IC 일원 축제광장에서 열리는 제19회 산청한방약초축제 기간 동안 주제관에서 축제를 대표하는 주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주제관에는 산청 혜민서와 한방약초관을 비롯해 동의보감의 탄생배경과 관련 유물을 한눈에 확인 할 수 있는 동의보감관산청 지역 한방항노화 산업과 가공상품을 만날 수 있는 한방항노화 산업관산청 대표 약선밥상과 각 읍면 특선음식 101종을 관람 할 수 있는 약선관등 축제 주제에 부합하는 핵심 프로그램이 소개된다.

산청 혜민서는 관람객들이 무료로 침술 등 한방치료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경남한의사회, 경남한의사회 산청분회, 강남구한의사회, 산청군 보건의료원 소속 한의사들이 주관해 운영한다.

올해 혜민서에서는 한방 침 무료진료와 스트레스 진단, 족욕·반신욕, 파라핀 체험 등 일상에서 쌓인 몸과 마음의 피로를 풀고 자기건강관리 능력을 향상 시킬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마련됐다.

한방 무료진료는 질환별 체질에 맞는 침술과 약 처방을 받을 수 있다. 스트레스 진단 체험 부스에서는 평균 맥박수와 심박동 데이터를 분석해 혈관 건강나이를 감별 성인병의 위험성과 혈관건강에 좋은 생활습관을 안내한다.

족욕·반신욕 체험 부스에서는 동의보감에서 건강요법으로 소개한두한족열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파리핀 체험은 올해 처음 실시되며 온열찜 기법으로 혈액순환에 도움이 된다.

한방항노화 약초관에서는 약초와 함께 떠나는 역사여행-임금님께 진상한 산청약초특별전이 열린다.

약사를 바꾼 약초’, ‘동양화에 나오는 약초’, ‘세계문학에 나오는 약초’, ‘민간요법에 쓰인 산청약초’, 그리고 생활 속 비슷한 약초 구별하기 등을 테마로 60여종의 약초화분과 건재약재를 전시한다.

특히 임금님께 진상한 산청약초 전시관은 세종장헌대왕실록에 기록돼 있는 지리지/경상도/진주목/산음현(산청군의 옛 행정구역)의 세공품목 기록을 바탕으로 구성됐다.

당시 산청에서 진상한 당귀, 백급, 인삼, 오미자 등 4가지 약재를 비롯해 17종의 세공품목을 전시해 산청약초의 역사성을 확인할 수 있다.

또 하수오, 백수오, 이엽우피소, 박주가리처럼 형태가 비슷해 헷갈리기 쉬운 약초화분들도 비교 전시해 차이점을 구별해 볼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약초관에서는 산청군약초해설사 회원들의 재미있고 상세한 설명도 들을 수 있어 색다른 재미가 있는 유익한 공간이 될 것이라며 혜민서에서 운영하는 한방무료진료와 다양한 건강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한방한의학의 우수성도 체험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