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구, 폐기물처리업체에 마을 병들어도 '나몰라라'
대전 서구, 폐기물처리업체에 마을 병들어도 '나몰라라'
  • 김주환 기자
  • 승인 2019.09.28 23:23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들 "담당 공무원 이곳에 공짜로 집 줄테니 살아보라"
서구청과 업체간 '커넥션' 의혹도 돌아
대전시 서구에 위치한 폐기물처리업체로 인해 농작물 피해를 입는 등 인근 주민들이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

[내외일보/대전] 김주환 기자 = 대전시 서구 실미길3에 위치한 A 종합폐기물 처리업체로 인해 소음과 악취 및 병해충 피해를 입는 등 인근 주민들이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더욱이 주민들은 A폐기물처리업체를 관리감독하고 있는 대전시 서구청 환경과에 수년째 민원을 제기하며 고통을 호소해왔으나 "모든 것이 기준치에 미달하여 별문제가 없다"는 원론적인 답변만 돌아올 뿐이었다.

이 같은 담당 공무원들의 탁상행정이 주민들을 더욱 분노케 하고 있는 상황.

또한 대전시 서구청에서 허가한 A업체의 오폐수가 고작 150미터 떨어져 있으나 행정구역상으로는 논산시인 지역까지도 오염시키고 있는 상황이지만 환경당국인 금강유역환경청도, 대전시 환경청책국 수질담당도, 대전시 서구 환경과도 서로 책임을 떠 넘기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주민들은 2016년부터 2019년 10월 현재까지 서구청에 꾸준히 민원을 제기해 왔으나 해결의지를 보이지 않자 대전시 서구 우명동 주민들과 논산시 벌곡면 어곡리/조동리 마을 주민 163명은 대전 서구청장에게 진정서를 제출하였다.

하지만 이 마저도 공무원들을 움직이는데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했다.

주민들은 "서구청 환경담당자가 현장 관리감독을 나오는 날이면 어떻게 알았는지 A업체는 가동을 멈추거나 축소하여 서구청에서 말하는 기준치를 밑돌게 하고 있다"고 주장해 서구청이 A업체에 단속 정보를 미리 유출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본지 기자가 대전시 서구청 환경과를 찾아 계장과 주무관을 만나 인터뷰를 진행한 결과 주민들의 증언이 사실과 다르지 않음을 확인하였으며, 이들 공무원들이 A업체를 비호하고 있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킬만한 발언도 서슴치 않았다.

피해 주민들은 당초 A업체의 허가과정에서 사전 심의와 관련된 모든 자료 공개를 요구하고 있다. 즉, A업체가 어떠한 사업계획서를 제출하여 승인을 받았으며 이 과정에서 특혜는 없었는지를 공개해야 한다는 것.

또한 주민들은 A업체가 가동을 앞두고 당시 해당지역 통장에게 각서를 써 주었다는 소문에 대해서도 그 각서의 내용이 무엇이며 그 내용에 반하여 운영되고 있는 부분은 없는지, 또한 당시 주민 공청회는 어떤 사람들과 진행을 했는지 등에 대해서도 답변을 요구하고 있다.

아울러 당시 A업체의 바로 앞 건너편에 있는 마을의 주민들은 왜 공청회에서 누락시켰는지, A업체와 마을 누군가와의 금전 거래는 없었는지 등에 대한 의혹들도 쏟아져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철민 2019-10-01 14:03:50
그래서 주민들은 어쩌라는거야
업체 가동을 멈추라는거? 그 사람도 개인사업자일텐데 굶어죽으라는거?
애초에 허가를 내준 놈들이 잘못이고 그때 죽자살자 반대하지않았던 주민들도 잘못있다

김흥걸 2019-10-01 10:07:24
주민들은 못살겠다고 난리들인데 왜 관청은 신속히 처리를 안하는지 정말 요즘 우리사회에 팽배하고있는 어떤 유착의 의심이있는건 아닌지 의문이드네요 기자님 ! 명확하고 확실하게 밝혀주시면 좋겠네요. 진정한 언론의 역활을 기대합니다!

강인성 2019-09-30 13:24:05
주민들이 못살겠다는데 구청인지 시청인지는 뭐하고 있는건가
이런거 보호하라고 세금닫아먹으면서 공뭔이 있는거 아닌가
업체랑 돈이나 해쳐먹을라고 있는거냐???

dbsqhdgk 2019-09-30 11:38:47
기자양반!! 커넥션 확실합니까
아니면 말고식으로 대충 넘어갈 생각하지 마시오
확실히 파서 증거를 내놓던가 아니면 허위사실 유포 책임지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