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소방서, 관서장 요양병원·산후조리원 현장예찰
계양소방서, 관서장 요양병원·산후조리원 현장예찰
  • 김상규 기자
  • 승인 2019.10.07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인천]=김상규 기자=

계양소방서(서장 윤인수)은 지난 4일 오전 관내 앰엔비 여성병원과 빅토리아 요양병원에 대한 예찰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산후조리원과 요양병원은 화재 시 대피가 어려운 점이 많아 관계자의 신속한 대응과 대피유도가 없다면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하기 쉽다.

오늘 예찰은 화재 취약요인 제거 및 자율방화관리 지도 화재 예방 및 안전관리 등에 대한 안전의식 고취 초기 대피방안 및 대응방법 교육 등으로 진행됐으며, 소방시설에 대한 작동여부도 해당 건물 소방안전관리자와 함께 확인했다.

소방서 관계자는 “소방시설 작동점검을 수시로 하여 화재 예방에 각별히 신경 써주길 바란다”며 “화재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소방서에서도 만전을 기하고 대응태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