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형심의 시읽는 아침] 허만하의 ‘나비의 이륙’ 해설
[최형심의 시읽는 아침] 허만하의 ‘나비의 이륙’ 해설
  • 최형심 시인
  • 승인 2019.10.08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비의 이륙 / 허만하

 

 땅에 떨어진 흰나비 한 마리 개미에게 끌려가고 있다.

 바람의 저항을 활짝 펼친 돛으로 맞서며 봄 바다 연두색 수면을 우아하게 미끄러지고 있는 흰 범선 한 척. 돌아갈 항구가 보이지 않는다면 싸락눈처럼 햇살이 튀고 있는 주홍색 지면은 한 마리 청어처럼 싱싱한 나비의 바다다.

 요절한 나비의 영혼은 불타는 흰 눈송이의 날개를 펼치고 물보라를 헤치는 뱃머리 방향으로 푸른 무한을 날아오르고 있다. 자욱이 흩날리는 벚꽃 꽃잎보다 가벼운 날개 흔들며 날아오르고 있다. 나비는 숨진 지점에서 벌써 하늘을 날아오른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최형심 시인
최형심 시인

어느 봄날, 나비의 주검이 개미들의 부축을 받으며 연두색 수면 위로 떠오릅니다. 바람에 흔들리는 하얀 날개에 햇살이 튀고 있습니다. 요절한 나비의 영혼이 흩날리는 벚꽃 꽃잎 사이를 헤치며 무한을 향해서 날아오릅니다. 나비에게 죽음이란 이 세계에서 저 세계로 날아가는 것, 그런 것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