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 용진읍 ‘얼굴 없는 천사’ 12년째 선행
완주 용진읍 ‘얼굴 없는 천사’ 12년째 선행
  • 고재홍 기자
  • 승인 2019.12.24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도 쌀 600kg 놓고 사라진 용진읍 ‘얼굴 없는 천사’

[내외일보=호남]고재홍 기자=크리스마스 이브를 맞이한 고요한 새벽.

올해도 어김없이 얼굴 없는 천사가 다녀간 흔적들로 용진읍사무소 민원실 입구에는 쌀 포대가 가득했다.

용진읍에 따르면 24일 새벽 읍사무소 민원실 입구에 쌀 30포대(600kg)와 함께 손편지가 놓여 있었다고 전했다.

편지에는 “관내 어려운 곳 두루 챙기셔서 모두가 행복한 이웃이 되었음 좋겠네요”라는 천사의 진심 어린 마음이 담겨 있었다.

2008년부터 시작된 얼굴 없는 천사 선행은 12년째 멈추지 않고 진행 중으로 현재까지 기부한 쌀만 총 360포(총7,200kg)다.

정재조 용진읍장은 “익명으로 지속된 선행에 주민 모두 얼굴 없는 천사에 대한 궁금함을 넘어 존경과 감사의 마음이 가득하다”며 “천사 선행이 연결고리가 되어 용진읍 기부문화도 날로 활성화 된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