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군 마구잡이 난개발에도 관할부서 '팔짱'
칠곡군 마구잡이 난개발에도 관할부서 '팔짱'
  • 이평도·조영덕 기자
  • 승인 2020.01.06 16:2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경북] 이평도·조영덕 기자 = 칠곡군 기산면 일대에 이루어지고 있는 난개발에 시공업자와 관할 면사무소가 비난을 받고 있다.

기산면 개발 현장에는 폐기물로 보이는 돌덩이들과 출처가 의심되는 재생골재 등이 마구잡이로 쌓여있다.

더욱이 보호수종인 수십년 된 소나무까지 가지가 꺾여나간 채 반쯤 묻혀있다.

이에 기산면의 주민들은 "청정고을로 알려진 기산면에 쓰레기를 가져다 매립해도 관할 부서는 팔짱만 끼고 있다"며 불만을 터뜨렸다.

관할 부서인 기산면사무소는 상황의 심각성은 인지하면서도 "신고로 건축이 승인된 상태라 방법이 없다. 칠곡군 산림과와 허가과에 가보라"는 말만 되풀이 하고 있기 때문.

하지만 건축개발 현장은 허가가 아닌 신고대상이다. 즉 신고만 하면 공사에 착수할 수 있기 때문에 관리 책임은 면사무소에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군으로 책임 전가에만 급급한 면사무소의 태도에 주민들의 답답함은 커져가고 있다.

이는 공무원근무수칙에도 위배되는 만큼 면사무소 등 현장 근무자들의 업무숙지에 대한 칠곡군청의 정확한 교육이 요구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망자 2020-01-07 09:46:35
기산면이 아니고 가산면 인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