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칙 없는 민주당 공천심사규정에 서운함을 넘어 억울함만 가득”
“원칙 없는 민주당 공천심사규정에 서운함을 넘어 억울함만 가득”
  • 백춘성 기자
  • 승인 2020.02.03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고지역위란 억울함을 풀고 21대 총선에 출마하고자 합니다.” -

[내외일보/충남]백춘성 기자=20대 총선 더 민주 충청권영입인사1호로 영입돼 홍성예산의 보수텃밭에서 한 달반 만에 24.09%의 놀랄만한 득표를 얻어 선전했던 강희권(사진 53) 변호사는 민주당의 원칙 없는 공천심사규정에 억울함을 토로하며 출마에 대한 강한의지를 피력했다. 

 

강 변호사는 “그동안 억울하고 답답한 심정은 이루 말할 수 없었지요. 세 차례 적격심사신청에서 부적격 판정이 내려져 공천심사에서 배제 된 것에 대해 이의신청도 기각되고 받아들일 수밖에 없지만 깊은 유감입니다”라고 토로했다.
아울러 “2004년 이후 후보조차 내지 못하던 지역에 2016년 3월 입당, 1개월 만에 민주당 후보로 출마해 25%인 2만표를 득표했던 의지로 이번 총선에 임할 것”이라며 “2016년 권리당원 약 100명에서 2019년 권리당원 3000명으로, 군의원 3명(비례2, 지역1)과 지방의원 12명(도의원2, 군의원 10)으로 당세를 확장해온 노력이 인정되지 않은 현실이 답답할 뿐”이라고 밝혔다.

전국 선거구 254곳 중 13곳이 사고지역위로 판정받았는데 이중 적격심사 신청을 낸 곳은 충남 ‘홍성예산’ 지역구와 경기 ‘화성 갑’ 2곳뿐이었다.    
강 변호사는 지난 2014년 홍성에 변호사를 개업, 지금까지 각종 사회활동과 무료법률 상담, 특강, 지역행사 등을 해오고 있다. 

강 변호사는 “객관적인 실적 및 활동에도 불구, ‘지역에도 없고 활동도 없다’는 일부 당원의 허위 투서 외에 근거 없이 ‘활동부진’이란 이유의 사고 위 판정에 이어 부당결정에 따른 검증위의 부적격 판정으로 출마기회 자체를 막는 것은 너무 지나친 갑질로 판단 할 수 밖에 없어 군민의 표로 판단 받을 수 있는 길을 열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강 변호사는 “2월은 앞만 보고 열심히 뛰겠다. 공천시기가 오면 그때 생각해 볼 것”이라며 ‘탈당’의 여지를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