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미쳤네?' 안재현 원하는대로...
'구혜선 미쳤네?' 안재현 원하는대로...
  • 내외일보
  • 승인 2020.02.06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SBS
출처=SBS

[내외일보] 안재현과 이혼공방을 벌였던 배우 구혜선이 심경을 전했다.

5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 출연한 구혜선은 안재현과 결혼 3년 만에 파경을 맞은 이후 처음으로 심경을 고백했다.  

이날 방송에서 구혜선은 과거 SNS를 통해 안재현과 관련된 내용들을 폭로했던 것에 대해 “유치하고 부끄럽다”고 말했다. 

그는 “대중에게 굉장히 피로감을 드렸다면 죄송하고 오해가 있었으면 풀리길 원했다. 돌이켜보면 그땐 그게 최선이라고 생각했다. 화가 난 상태에서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라고 당시를 돌이켰다.

그러면서 구혜선은 “기사를 보며 이건 이길 수 없겠다는 생각을 했다. 부부가 2년 동안 얼마나 많은 이야기를 했겠는가”라며 “그런데 그 많은 대화 중에 싸운 이야기만 골라서 편집해서 보여주면 ‘구혜선이 미쳤네’라고밖에 보이지 않을 텐데 그렇게 되면 나 역시 지저분해져야 하는 거고 그렇게 가면 너무 안 좋은 생각 밖에 안 들더라”라고 말했다. 

구혜선은 "부모님께서도 너무 걱정을 했고 그래서 결국 생각을 고쳐먹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안재현과는 한 번도 만나거나 연락을 주고받은 적이 없다. 내가 원하는 건 오로지 대화였는데 이미 닫혔고 나는 원하지 않아서 그렇게 발악을 했지만 그가 원하는 방향으로 해줘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