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분열과 갈등 조장하는 편가르기식 행동 용납하지 않을 것’ 진주시에 경고
창원시, ‘분열과 갈등 조장하는 편가르기식 행동 용납하지 않을 것’ 진주시에 경고
  • 김성삼 기자
  • 승인 2020.02.11 2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영철 창원시 안전건설국장.
최영철 창원시 안전건설교통국장.

[내외일보=경남] 김성삼 기자 = 창원시는 남부내륙고속철도와 관련 진주시에 분열과 갈등 조장하는 편가르기식 행동을 더 이상 용납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최영철 시 안전건설교통국장은 11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진주시의 시·군협의회 구성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갖고 진주시 주도로 6개 시·군 협의회 구성과 노선 원안추진 결의 등 분열 조장 행위 중단을 촉구하고 유감을 나타냈다.

앞서 11일 오전 진주시를 비롯한 사천, 하동, 산청, 합천, 거창 등 서부경남 6개 시·협의회를 구성하고 서부경남 KTX 조기착공과 노선 원안추진에 대한 합의와 공동행동을 결의했다.

최 국장은 어제는 경상남도에서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착공을 위한 상생합의를 했으나, 오늘은 주변 시·군을 모아놓고 분열을 조장하고 갈등을 유발하는 진주시의 이중적인 태도라고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남부내륙철도를 건설해 경남도의 균형적인 발전과 동반성장을 이야기 하면서 팀 짜기, 편 가르기 식의 행동은 더 이상 용납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이어 노선에 대한 결정권을 갖고 있는 국토교통부의 검토항목에는 갈등을 유발하기 위한 협의체 구성 여부는 없고 장래의 철도교통 수요, 철도건설의 경제성과 타당성, 환경의 보전과 관리방안에 관한 사항만 있을 뿐이다”며 지속적으로 갈등을 유발시키는 것이야말로 남부내륙철도의 착공을 지연시키는 일이다고 비판했다.

또한 창원시의 주장은 한정된 국가자원을 효율적으로 이용하고 경남도 전역을 고속철도 수혜권으로 확장 시키는 윈-윈 전략이지, 누가 혜택을 보고 누가 손해를 보자는 취지가 아니다지금부터는 남부내륙철도 개통에 대비해야 하는 만큼 앞으로 이러한 소모적인 자리가 없기를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