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디고베어 사과... 양성판정에 비난여론
루디고베어 사과... 양성판정에 비난여론
  • 내외일보
  • 승인 2020.03.13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루디 고베어 SNS
출처=루디 고베어 SNS

[내외일보] 미국프로농구(NBA) 선수 루디 고베어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사과했다.

지난 12일 로디 고베어는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였고, 검사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미국프로농구(NBA)는 곧바로 무기한 리그 중단을 선언했다.

한편 양성판정 이후 루디 고베어의 경솔한 행동에 대한 누리꾼들의 비난이 이어졌다.

지난 10일 두리 고베어는 팀 기자회견을 마치고 나가면서 마이크를 비롯해 녹음기 등을 일부러 만졌다.

당시에는 확진을 받기 전이었으나, 양성 판정이 나오며 여론의 질타가 이어졌다.

이에 루디 고베어는 1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24시간 동안 우려와 성원에 대해서 감사하다.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수많은 감정을 겪었다. 대부분 두려움과 걱정, 당혹감이었다"고 자신의 심경을 전했다.

이어 "우선 나로 인해 위험에 빠질 수 있었던 사람들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하고 싶다. 당시에는 코로나19 감염 사실을 알지 못했다. 부주의한 행동이었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사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