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현준 확진판정 '자가격리'
석현준 확진판정 '자가격리'
  • 내외일보
  • 승인 2020.03.14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현준 선수 / SNS
석현준 선수 / SNS

[내외일보] 프랑스 프로축구에서 뛰고 있는 석현준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받았다.

13일(현지시간) 프랑스 프로축구 2부리그 트루아에서 뛰는 공격수 석현준(29)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앞서 트루아는 구단 홈페이지 등을 통해 "코로나19 의심증세를 보인 두 선수가 오늘 저녁 양성 판정을 받았다"면서 "한 명은 프로팀 선수이고, 한 명은 훈련센터의 어린 선수다"라고 알렸다.

이어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두 선수를 즉시 자가 격리 조처했다"고 덧붙였다.

이후 현지 언론이 투루아가 언급한 프로 선수가 석현준임을 구단이 확인해줬다고 보도했다.

이에 석현준은 프랑스 프로축구리그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첫 번째 선수가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