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지 사과, 논란 잠재울까...
이윤지 사과, 논란 잠재울까...
  • 내외일보
  • 승인 2020.03.19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교생 사인 전하며 '다행히' 발언
연합뉴스 TV "부적절했다"
이윤지 연합뉴스 TV 아나운서 / 출처=이윤지 SNS
이윤지 연합뉴스 TV 아나운서 / 출처=이윤지 SNS

[내외일보] 연합뉴스 TV의 이윤지 아나운서의 발언이 논란이 된 가운데 연합뉴스TV가 공식사과했다.

연합뉴스TV는 19일 유튜브채널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늘 오후 '폐렴으로 사망한 17세 고교생의 코로나19 최종 음성 판정' 소식을 전하는 과정에서 앵커가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점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

앞서 이윤지 아나운서는 연합뉴스TV '뉴스특보'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대구에서 폐렴으로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던 17세 고교생이 다행히 코로나19에서 최종적으로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발언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다행히'라는 표현을 문제삼았다.

고교생의 죽음을 전하면서 '다행'이라는 표현을 쓴 것은 부적절했기 때문이다.

논란이 일자 연합뉴스TV 측은 발언 부분을 편집했다. 하지만 논란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았고, 결국 연합뉴스TV가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