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인종차별 옹호?
윤종신 인종차별 옹호?
  • 내외일보
  • 승인 2020.03.26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두가 지친 상황 '그럴수 있다'
인종차별 옹호 논란으로 번져
출처=윤종신SNS
출처=윤종신SNS

[내외일보] 가수 윤종신이 아시아인 인종차별에 대해 "그럴 수 있다"는 표현을 써 논란이 일고 있다.

현재 '이방인 프로젝트'를 위해 미국에 머물고 있는 윤종신은 지난 25일 자신의 SNS에 한 장의 사진과 글을 게재했다.

사진 속 윤종신은 자신의 차량 안에서 햄버거를 먹고 있다.

이어 "투고(TO-GO, 포장) 만 가능. 며칠째 차내 식사. 당분간 버거 쉴 계획"이라며 "그 눈빛 그 말투 처음엔 차별이라 생각될 수 있으나. 모두 두렵고 지친 현실에 그럴 수 있다 생각 함"이라고 적었다.

동양인들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근원지라는 잘못된 인식으로 인해 인종차별 피해가 늘고 있는 현실에 대해 윤종신은 '모두가 지쳐있다'며 그럴 수 있다'는 입장을 내비친 것.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그의 표현이 경솔했다며 지적하고 나섰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인종차별은 용인될 수 없다는 것.

실제로 앞서 존 조, 대니얼 대 킴 등 한국계 헐리우드 스타들은 미국내 코로나19 관련 인종차별에 대해 신랄하게 비판한 바 있다.

한편 윤종신은 지난해 11월 '월간 윤종신' 발표 10년을 맞아 '이방인 프로젝트'를 위해 모든 국내 활동을 접고 가족과도 떨어진 채 미국에서 머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