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호 일침, '갑수목장' 뭐길래?
유승호 일침, '갑수목장' 뭐길래?
  • 이희철 기자
  • 승인 2020.05.08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의대생 유튜버 '갑수목장', 동물학대 논란
고양이 입양한 유승호 일침
유튜버 '갑수목장'(사진 오른쪽)이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이자, 그를 통해 고양이를 입양한 유승호(사진 왼쪽)가 일침을 날렸다. / 유튜브 '갑수목장'
유튜버 '갑수목장'(사진 오른쪽)이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이자, 그를 통해 고양이를 입양한 유승호(사진 왼쪽)가 일침을 날렸다. / 유튜브 '갑수목장'

유승호 일침, '갑수목장' 뭐길래?

[내외일보] 유튜버 '갑수목장'이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이자, 그를 통해 고양이를 입양한 유승호가 일침을 날렸다.

이에 유튜버 '갑수목장'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갑수목장은 반려동물 영상을 올리는 유튜브 크리에이터다.

수의대생으로 알려진 갑수목장은 주로 고양이 관련 영상을 업로드해 큰 호응을 얻어왔다.

지난 1월에는 햄스터와 고양이를 같이 두고 영상을 찍어 햄스터 학대 논란에 휩싸이자 사과문을 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갑수목장과 관련된 동물학대 논란은 계속 이어졌다.

지난 7일에는 한 매체를 통해 갑수목장이 고양이를 학대했다는 내용의 보도가 나갔다.

이후 갑수목장의 동료 수의대생 등 주변인들의 폭로가 이어졌다.

폭로 내용에 따르면 갑수목장은 컨텐츠를 위해 마트에서 햄스터를 구매해 고양이에 의해 사망케했다. 또한 유승호에게 입양한 두 마리의 고양이는 밥도 제대로 먹이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갑수목장은 길고양이를 입양했다고 주장했지만, 실제로는 여러 마리의 고양이를 구매해 방송했던 것이라 폭로했다.

한편 폭로가 이어지자 갑수목장은 악의적인 편집을 주장하며,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강경대응을 시사했다.

앞서 갑수목장으로부터 두 마리의 고양이를 입양한 유승호는, 논란 이후 "동물은 평생 사랑만 해줘도 부족하다"며 "제발 돈벌이 수단으로 생각하지 말아 달라"고 일침을 날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