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거짓해명에 '발칵'
UFC 거짓해명에 '발칵'
  • 내외일보
  • 승인 2020.05.10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나우두 소우자 / 출처=소우자SNS
호나우두 소우자 / 출처=소우자SNS

UFC 거짓해명에 '발칵'

[내외일보] UFC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 호나우두 자카레 소우자(41·브라질)에 대한 안이한 대처로 UFC 선수 및 관계자들에 대한 2차 감염 우려를 키웠다.

UFC는 9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에 있는 비스타 베테랑스 메모리얼 아레나에서 UFC 249 무관중 경기를 열었다.

경기 전날 호나우두 소우자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출전이 취소됐다. 소우자의 코칭스테프 2명도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그럼에도 UFC는 예정대로 UFC 249를 개최하기로 했다. UFC 측은 “소우자와 그의 코너맨은 사회적 거리 두기와 개인보호장구 착용 등이 포함된 UFC의 안전수칙을 충실히 따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UFC의 주장과는 달리 파브리시오 베우둠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동영상에서 소우자는 선수들이 묵은 호텔에서 여러 선수와 한 공간에서 함께 있었다. 영상에서 소우자는 마스크는 썼지만 베르둠과는 좁은 간격에서 대화를 나눴다. 

뿐만아니라 소우자는 확진 판정이 나오기 전에 무대에 올라 계체를 했고, 데이나 화이트 대표와는 주먹을 맞대며 악수를 했다. 특히 화이트 대표는 전날 계체 현장에서 참가 선수 전원과 주먹 인사를 했다.

이에 대회 후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할 경우 UFC는 코로나19 대처에 대한 비난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