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배.강(바로배송강추)’말 나올정도~
‘바.배.강(바로배송강추)’말 나올정도~
  • 이수한
  • 승인 2020.05.25 0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마트, ‘바로 배송’ 통했다! 배송 서비스 다양화 나서..
■ 롯데마트, 중계/광교에서 시행하고 있는 ‘바로 배송’ 고객 반응 폭발적
- 4월28일부터 5월 20일까지 중계점과 광교점 온라인 주문 각 130.8%, 175.6% 증가

- ‘바로 배송’, 주문 후 시간 체크해 배송 시간 커뮤니티 통해 실시간 올리기도..
■ 롯데마트, 온라인 배송 차별화 및 라스트 마일(Last-Mile) 혁신 나서..
- 20년 내 ‘바로 배송’ 가능하도록 18개점이 ‘스마트스토어’와 ‘다크스토어’로 변신
- 김포온라인전용센터 활용한 ‘새벽 배송’ 서비스 시행, 오는 10월부터는 권역 확대
- 셀프 픽업 구축 등 ‘매장 픽업’ BOPIS (Buy On-line, Pick-up In Store) 강화
■ 배송 서비스 다양화로 어커머스 시장에서의 영향력 키우겠다는 전략
롯데마트]롯데마트, ‘바로 배송’ 통했다!
롯데마트]롯데마트, ‘바로 배송’ 통했다!

[내외일보]이수한 기자=롯데마트가 지난 4월28일 중계점과 광교점에서 본격적으로 선보인 ‘바로 배송’ 서비스의 반응이 뜨겁다.

‘바로 배송’은 ‘고객의 냉장고가 되어드립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온라인 주문 이후 픽킹, 팩킹까지 30분안에 배송이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 최대 2시간안에 주문 상품을 받아볼 수 있으며, 신선식품을 중심으로 간편식, 반찬 등 그로서리 상품에 최적화된 혁신적인 배송 서비스이다.

이를 위해 중계점 기준으로 매장 내 총 155미터의 천장 레일 설치와 매장에 총 4개의 수직 리프트(피킹스테이션)를 설치해 매장 내 주문 상품을 수직 리프트에 올리면 주문고객별 자동 분류를 통해 후방의 배송장으로 이동이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설치했다.

4월28일 본격적으로 ‘바로 배송’ 서비스를 도입한 이후 5월 20일까지 20여일 간의 실적을 살펴보면 중계점과 광교점의 일 주문 건수가 전년 대비 각 130.8%, 175.6% 신장했다. 특히, 신선식품의 온라인 주문 상품 구성비가 기존 35%에서 45% 상승한 점은 2시간 안에 배송이 가능한 ‘바로 배송’의 특징이 소비자에게 긍정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롯데마트는 온라인 배송 차별화 및 라스트 마일(Last-Mile) 혁신에 나선다. 먼저, 중계점과 광교점에서 선보이는 ‘바로 배송’ 서비스를 단계별 확대운영한다.

롯데마트는 효율성을 극대화 하기 위해 별도의 온라인 전용 센터의 건립이 아닌 기존 자산인 점포 중심의 투자를 진행할 방침이다. 점포는 크게 ‘스마트 스토어’와 ‘다크 스토어’로의 변화를 꾀하게 된다. 중계, 광교처럼 매장 내에 피킹 스테이션과 컨베이어 벨트, 후방 자동화 패킹의 설비가 들어간 ‘스마트 스토어’는 연내 2개를 추가로 오픈, 21년에는 12개까지 수를 늘려운영할 계획이다.

‘스마트 스토어’ 개발과 동시에 후방의 자동화 패킹 설비를 설치하는 ‘다크 스토어’ 형태는 연내 14개, 21년에는 29개까지 오픈하게 된다.

 롯데마트의 김포 온라인전용센터를 활용해 이커머스 시장의 차별화된 배송으로 자리 잡은 ‘새벽 배송’을 새롭게 도입한다. 김포 온라인전용센터에서의 배송 가능 지역인 서울 서남부 지역에서의 서비스를 시작으로 오는 10월까지 경기남부지역과 부산지역까지 그 영역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기존에 각 점 ‘고객만족센터’에서 주문 한 상품을 찾아가는 ‘매장 픽업’ 서비스를 활성화해 고객 니즈에 적합한 서비스를 제공함과 동시에 옴니채널의 대표적인 서비스로 자리 매김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냉장 상품을 찾아갈 수 있도록 냉장 상품을 보관하는 ‘냉장 Smart Pick’ 시설을 설치한다. ‘냉장 Smart Pick’은 신선/저온 상품의 안정적 보관이 가능하며, 고객 개인별 승인 번호를 발송해 고객 스스로가 주문 상품을 찾아가는 보관함이다.

롯데마트는 다양한 배송 서비스 확보를 통해, 구매의 주체가 되는 고객이 상품을 주문하고 예약시간을 설정, 수동적인 입장에서 주문 상품을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고객이 원하는 상품을 원하는 시간과 방법으로 받아볼 수 있는 능동적인 입장을 제공하고자 한다.

롯데마트 박세호 디지털전략부문장은 “ 2시간내 주문 상품을 받아 볼 수 있는 ‘바로 배송’서비스의 인기가 뜨겁다”며, “일부 점에서만 가능한 ‘바로 배송’ 서비스를 더 많은 고객들이 받아 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