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2020년 주민 제안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 선정
서산시, 2020년 주민 제안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 선정
  • 김진영 기자
  • 승인 2020.05.25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충남] 김진영 기자 = 충남 서산시는 2020년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하는 공모사업인 도시재생뉴딜 ‘소규모 재생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시는 선정된 사업은「번화로 랑만(朗漫)작당 반상회」라는 명으로 시비, 국비 50:50 비율인 국비 71.5백만 원 포함, 총사업비 143백만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사업 대상지는 서산시 961-8번지 일원 122,000m2 이다

선정된 소규모 재생사업은 올해 4월 공모 신청 후 국토교통부의 서면 및 발표 평가를 거쳐 전국 138개소 사업 중 75개소 안에 들어 5월 21일 최종 선정됐다.

“소규모 재생사업”은 사업 대상지 일원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지역공동체가 사업을 제안하고 지자체가 사업계획을 수립, 신청하면 국토부에서 검토 후 사업을 선정하게 된다.

특히, 이 사업은 점 단위 사업으로 주민역량을 강화하고 지역 거버넌스를 구축한다는 점에서 관에서 주도하는 사업과는 다른 특별한 점이 있다.

선정된 「번화로 랑만(朗漫)작당 반상회」의 주요 사업은 ▲랑만작당 골목조성 ▲랑만작당 반상회 ▲랑만작당 아트마켓 ▲마을상품 개발 등으로 주민의 입장으로 알차게 구성됐다.

이번 선도 사업을 통해 지역 주민들은 참여 경험을 갖게 되고 이를 토대로 이후 사업 준비에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이번 소규모 재생사업의 선정은 시민과 공무원이 소통으로 만든 결과”라며 “함께 일궈놓은 만큼 사업을 차질없이 준비해 시민이 원하는 문화 활력이 넘치는 도시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