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수도권1 생활치료센터」운영 개시
인천시,「수도권1 생활치료센터」운영 개시
  • 최장환 기자
  • 승인 2020.07.05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와 재유행 대비 무증상 및 경증환자 대상

[내외일보=인천]최장환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코로나19 장기화와 재유행에 대비해 7월 6일부터 확진환자 중 무증상 및 경증환자를 대상으로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중앙사고수습본부의 수도권 병상 공동대응체계 구축 계획에 따라 서울시에서 6월 16일부터 준비해오던「수도권1 생활치료센터」(고용노동연수원, 경기 광주시 위치)를 인천시가 인계받아 운영하는 사항이다.

인력구성은 5개반 42명 정원으로 시 공무원 8, 소방 1, 의료진 14, 군인 8, 경찰 8, 중앙부처 3명으로 구성된다.

그간 우리시는 국가지정격리병상, 감염병전담병원 등 3개소 394병상을 확보하고 접촉자 격리시설 및 임시대기시설 등 총 10개소를(중앙부처  7개소, 인천시 3개소) 확보해 대응해왔다.

조동희 행정관리국장은 “치료제와 백신이 개발되기 전까지 코로나19와의 장기전이 예상되는 만큼 확진환자 중 중증환자의 병상 확보 등 병상자원의 효율적 활용을 위해서 생활치료센터의 운영은 필요하며, 시민 여러분이 불편함이 없도록 생활치료센터 내 의료인력 및 관리 인력을 배치해 운영에 만전을 기 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도권1 생활치료센터]
[수도권1 생활치료센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