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포토] ‘한톨의 쌀도 세웁니다’
[내외포토] ‘한톨의 쌀도 세웁니다’
  • 윤은효 기자
  • 승인 2020.09.03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경남=윤은효 기자] 3일 경남 거창군 남상면 월평들에 태풍 ‘마이삭’이 밤새 할퀴고 간 들녘에서 농민들이 한 톨의 쌀을 더 건지기 위해 쓰러진 벼를 세워 묶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