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개천절 집회 계획 지금이라도 철회해야".. 엄정 대응 경고
정총리, "개천절 집회 계획 지금이라도 철회해야".. 엄정 대응 경고
  • 이희철 기자
  • 승인 2020.09.16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

 

[내외일보] 이희철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개천절 집회를 예고한 일부 보수단체와 관련해 "집회가 강행된다면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응할 것임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경고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해당 단체는 지금이라도 집회 계획을 철회해 주시기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지난 광복절 집회가 코로나19 재확산의 도화선이 돼 값비싼 사회적 비용을 치르고 있는데도 일부 단체가 개천절 집회 강행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며 "많은 국민들께서 그리운 부모·형제와의 만남까지 포기하고 코로나19와 싸우고 계신 상황을 고려하면 참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정 총리는 최근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 안팎을 이어가고 있는 것과 관련해 "긍정적 신호임은 분명하지만 소규모 집단감염이라는 지뢰와 조용한 전파자라는 복병이 주변에 도사리고 있어 결코 안심하기엔 이른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또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완화된 상황을 두고 "이번 방역 전략이 성공하려면 정부와 지자체의 역량 결집이 우선 뒷받침돼야 하겠지만, 이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 여러분의 참여와 협조"라고 당부했다.

특히 정 총리는 코로나19 진행 양상이 "100년전 스페인 독감을 연상케 한다"며 "백신과 치료제가 없던 당시 유일한 방어 수단은 마스크였는데, 지금 상황도 다르지 않다"며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추석연휴의 고향방문 자제에 대해 "무엇보다도 코로나19로부터 가족의 안전을 서로 지켜주는 명절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