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박물관, '영영사례' 번역집 발간
상주박물관, '영영사례' 번역집 발간
  • 신행식 기자
  • 승인 2020.09.16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경북] 신행식 기자 = 상주박물관(관장 윤호필)은 조선후기 경상도의 행정, 역사, 문헌, 지리, 국방 등을 고루고루 담은 기록물인 『영영사례嶺營事例』번역집을 발간했다. 『영영사례』에는 경상감영을 운영할 당시의 직제(職制)와 행정, 국방, 조세(租稅) 등 전반적인 내용들과 다양한 수치들이 자세히 기록돼 있어 주목된다.

영영사례는 1책으로, 처음에는 낱장의 문서로 작성했다가 하나로 묶어 후임 경상도 관찰사나 도사, 담당자들이 열람하기 편리하도록 만들었을 것으로 짐작된다. 번역집은 해제, 국역, 원문, 비교 자료 순으로 구성돼 있다.

경상도 외 다른 지역의 감영 관련 사례가 많이 남아 있지 않은 형편이라 이번 번역집을 통해 조선후기 지방사 연구의 토대가 마련된 셈이다.

박물관에서는 지난 2009년부터 누구나 상주의 역사문화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고서 번역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영영사례는 2018년 『연조귀감 Ⅱ』에 이어 열 번째로 발간된 번역집이다.
 
상주박물관 관계자는 “박물관에 소장된 고서·고문서들의 정리 및 지속적인 번역 사업을 통해 상주의 역사문화를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영영사례는 지역 내 주요기관과 학교, 박물관 기증·기탁자 등에 배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