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수해복구비 780억 원대 최대규모 확보
완주군 수해복구비 780억 원대 최대규모 확보
  • 고재홍 기자
  • 승인 2020.09.24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확보액도 592억원, 전체 복구비의 76% 차지 쾌거

 

[내외일보=호남]고재홍 기자=완주군이 호우피해 복구를 위해 총 780억 원대 최대 규모 수해복구비를 확보해 복구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군에 따르면 지난 7월 말부터 8월 중순까지 집중호우로 지역 피해액이 102억6천만 원에 달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가운데 중앙재난피해 합동조사단 조사 결과를 토대로 지난주 복구계획이 확정됐다.
 
확정된 복구비는 기능복구 사업(193억 원)와 개선복구 사업(588억 원)을 포함해 총 781억 원으로, 공공시설 복구 771억6천만 원에 사유시설 복구 9억3700만 원으로 집계돼 완주지역 피해액 대비 7배 이상 되는 복구비를 투입할 수 있게 됐다.
 
이 중 국비와 도비로 확보한 금액은 각각 총 592억2800만 원과 61억8300만 원으로, 전체 복구비 85%를 외부재원으로 충당해 집중복구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집중호우마다 주민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게 된 개선복구 사업은 제방유실이나 교량파괴 등 피해가 컸던 △소양천(지방하천) △수원천(지방하천) △행단천(소하천) 등 3개소로, 기능복원뿐만 아니라 항구적 개선복구가 동시 진행될 수 있게 됐다.
 
완주군은 또 지난 8월 수해복구 TF팀 구성 등 빠른 공사와 집행으로 침체된 지역경기에 활력을 불어 넣고 있는데 이미 확보한 특별안전교부세 2억 원을 활용해 이달 실시설계 용역을 착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