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경남도당, '마산국화축제, 코로나19 시민 안전 담보되지 않아' 취소 촉구
국민의힘 경남도당, '마산국화축제, 코로나19 시민 안전 담보되지 않아' 취소 촉구
  • 김성삼 기자
  • 승인 2020.09.28 0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평 통해 ‘허성무 창원시장, 셀프구상권 청구 자신있나’ 질의
지난해 열린 마산국화축제.
지난해 열린 마산국화축제.

[내외일보=경남] 김성삼 기자 = 국민의힘 경남도당이 마산국화축제 개최 강행에 제동을 걸었다.

창원시는 마산국화축제를 1024일부터 118일까지 16일간 마산가고파수산시장 장어거리 앞과 창동오동동, 돝섬 등지에서 차량 이동식 관람과 온라인 중계 방식으로 열어 지역경제 활성화와 코로나19 예방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국민의힘 경남도당은 코로나19로 지역 축제가 줄줄이 취소되는 상황에서 국화축제 강행은 시민 안전이 담보되지 않은 매우 위험한 것으로,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다 자칫 둘 다 잃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며 축제취소를 촉구하고 나섰다.

경남도당은 27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이미 정부에서 추석 연휴 고향방문 자제를 권고하고 있고, 경남도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따른 행정명령을 1011일까지 연장한 상태다같은 형식인 개천절 드라이브스루 집회도 경찰에서 원천 차단하겠다고 나선 상황이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코로나19 방역의 긴장을 한시라도 늦추지 말아야 할 지금 굳이 허성무 창원시장이 축제를 강행하려는 의도는 무엇인가라면서 혹여나 본인의 재선을 위한 개인적 욕심과 정치는 의도는 아닌지 묻고 싶다고 했다.

만에 하나 국화축제 때문에 확진자라도 발생한다면 그 책임은 누가 질 것인가? 또한, 추석 이후 확진자 수 증가로 뒤늦게 축제를 취소할 상황이 발생한다면 그간 소요된 경비와 위약금 등 시민의 소중한 혈세낭비의 책임은 누가 질 것인가라면서 창원시는 8.15 집회에 참석했던 확진자에 대해 3억 원의 구상권 청구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비슷한 논리라면 잘못된 정책 결정을 한 허성무 시장 자신에게 셀프구상권 청구라도 해야 할 상황이다고 했다.

또한 허성무 시장은 코로나 핑계 대고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은 비겁한 처사라고 했지만, 코로나 방역과 축제 개최 경계 위에서 위험한 줄타기로 무리수를 두는 것은 오만하고 무능한 처사일 뿐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경남도당은 민주당 경남도당은 허 시장의 결정에 대해 당 차원의 입장을 하루빨리 표명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8.15 집회 책임을 우리 당에 떠넘기며 정치적 공세를 펴던 민주당은 허 시장의 결정에 대해서는 지금 일언반구도 없다며 그때는 틀리고 지금은 맞다는 식의 이율배반적 행태는 아닌지 묻고싶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