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CIA, 北 김정남 아들 김한솔 데려갔다
미국 CIA, 北 김정남 아들 김한솔 데려갔다
  • 김상환 기자
  • 승인 2020.11.18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된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을 데려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된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을 데려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된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을 데려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계 미국인 수키 킴은 지난 16일(현지시간) 주간지 뉴요커에 기고한 '북한 정권을 뒤집으려는 지하운동’이라는 기고문에서 김한솔의 이 같은 도피 과정을 소개했다. 킴 작가는 2011년 북한에 잠입해 평양과기대 영어교사로 일하며 겪은 경험을 책을 냈으며 이 책은 베스트셀러가 됐다.

앞서 김정남은 지난 2017년 2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신경작용제 공격에 살해됐다. 김정남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이복형이다. 김정남 사망 후 김한솔은 약 3주 뒤인 3월 8일 자신이 무사히 피신했다고 유튜브를 통해 알렸다. 김한솔의 영상을 올린 '천리마민방위'란 반북단체, 즉 지금의 '자유조선'은 네덜란드와 미국, 중국, '무명의 정부' 등 4개국 정부의 도움에 감사를 표했다.

킴 작가는 자유조선에 대한 취재를 바탕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피살된 뒤 아들 김한솔 등 남은 가족이 네덜란드로 도피하기까지 과정 등을 전했다.

기고문에 따르면 김한솔의 탈출을 주도한 반북단체 자유조선은 그가 네덜란드에서 난민 지위를 얻길 원했으나 미국 중앙정보국, CIA가 데리고 사라졌다고 주장했다.

자유조선 대표 에이드리언 홍 창은 김한솔의 도피 요청 전화를 받고 대만 타이베이에 단체 활동가를 보내 김한솔을 만나기로 했다. 홍 창은 김한솔 가족에게 "한 국가가 당신 가족을 받아들이기로 했으니 일단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으로 가라"고 했지만, 출국에 한 차례 실패한다.

그런데 갑자기 타이베이 공항에 미국 정보기관 CIA 요원 2명이 나타나 김한솔과 대화를 요청했고, 김한솔은 요원 중 1명과 함께 네덜란드로 출국했다.

홍 창은 네덜란드에 도착한 김한솔 숙소로 현지 변호사를 보냈다. 김한솔이 난민 신청 의사를 표시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김한솔은 그 이후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이에 수키 김은 "여러 관계자가 CIA가 김한솔 가족을 모처로 데려갔다고 말해줬다"며 "네덜란드인지 아니면 다른 나라인지는 불분명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