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영 일침 "사진 보내라"
이세영 일침 "사진 보내라"
  • 내외일보
  • 승인 2020.11.19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세영 SNS
이세영 SNS
이세영 SNS
이세영 SNS

 

[내외일보] 방송인 이세영이 누리꾼의 외모 평가 악플에 사이다 일침을 날려 화제다.

이세영은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누리꾼으로부터 받은 쪽지를 캡처해 게시했다.

사진에는 "쌍수해도 똑같죠.. 호박에 선 긋는다고"라는 악플이 담겨 있다. 이에 이세영은 "이런 디엠 보내기 전에 본인 얼굴 사진부터 보내시고 보내주세요"라며 일침을 가했다.

앞서 이세영은 지난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영평티비'를 통해 "쌍꺼풀 수술을 할 병원을 결정했다"며 쌍꺼풀 수술 계획을 밝혔다.

한편 이세영은 일본인 남자친구와 함께 유튜브 채널 '영평티비'를 운영하며 대중과 소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