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수 출연취소에 피해자, "박혜수 아니다"
박혜수 출연취소에 피해자, "박혜수 아니다"
  • 내외일보
  • 승인 2021.02.23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수 / SNS
박혜수 / SNS

[내외일보]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였던 배우 박혜수가 출연 예정이었던 라디오와 예능프로그램의 출연이 취소된 가운데, 처음 학폭 의혹을 제기했던 글쓴이가 직접 가해자는 박혜수가 아니라고 말해 이목이 쏠린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자 연예인에게 학폭당한 글 올린 사람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도시락 깨지고 방부제 먹은 학폭 내용을 쓴 원 글쓴이다. 추측성 글이 점점 커져서 다시 한 번 올린다"면서 자신이 지목한 연예인은 박혜수가 아니라고 했다.

박혜수 / SNS
박혜수 / SNS

이어 "원글에서 어떤 주어도 힌트도 주지 않았고 댓글도 남긴 적이 없으며 추가 글에서 아니라고 명시했는데 이미 여론이 한쪽으로 너무 심하게 기울어져서 제가 아니라고 하니 더 이상하게 변질하는 것 같아 아예 글을 삭제하기에 이르렀다"면서 해명에 나선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왜 댓글에서 박 배우가 거론될 때 아니라고 빨리 말하지 않았냐고 하셨는데 댓글이 몇 백개가 달린 것을 보았을 때는 온갖 추측성 댓글이 난무하고 있었다. 그리고 저는 박 배우님을 아예 몰랐다"며 박혜수에게 사과했다.

또한 "글이 퍼진 후 진짜 가해자에게 연락이 왔고 저는 그 사람과 1대 1로 얘기를 했고 지금도 제 고통을 달래줄 방안을 찾아주고 싶다며 계속 연락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제 미흡함, 댓글을 다 읽지 않은 게으름 때문에 애먼 한 사람이 지목당한 일에 죄송한 마음을 느낀다"며 거듭 사과했다.

앞서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증거 없는데 여자 연예인에게 학폭 당한 거 어떻게 알리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엄마가 싸준 도시락을 10층 높이 건물에서 던져 박살 내고 비웃고, 머리채를 질질 잡고 교탁 앞에서 가위로 머리를 뭉텅 잘라 웃음거리로 만들었다. 조미김 속 방부제를 입에 넣고 삼키라며 머리채를 잡기도 했다"고 폭로하며 상대가 누구인지 실명은 밝히지 않았다.

이후 일부 네티즌들은 작성자가 언급한 '청순한 이미지로 잘 나가는 여배우'라는 대목으로 상대가 박혜수일 거라고 추측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