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렌버핏 조언 "경제발전 숨막혔다"
워렌버핏 조언 "경제발전 숨막혔다"
  • 내외일보
  • 승인 2021.02.28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런 버핏이 투자자들에게 “결코 미국에 반대로 투자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내외일보] 이교영 기자 = 전설적인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90)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투자자들에게 “결코 미국에 반대로 투자하지 말라”고 조언했다고 27일(현지시간) CNBC가 전했다.

워렌버핏은 이날 주주들에게 보낸 연례 서한에서 “짧은 232년의 존재 동안 미국만큼 사람들이 마음껏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게 해준 인큐베이터는 없었다”며 “몇몇 심각한 방해물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의 경제 발전은 숨막힐 정도였다. 우리의 변함없는 결론은 ‘결코 미국에 반대로 걸지 말라’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버크셔해서웨이가 보유한 미국 내 고정자산은 1540억 달러(약 173조원) 상당이며 AT&T(1270억 달러)가 이 뒤를 따르고 있다.

버핏 회장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수요가 급감했음에도 작년 83억 달러를 벌어들인 BNSF 철도와 버크셔해서웨이 에너지(BHE) 등 두 미국 기업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버핏 회장은 “요즘 채권은 있을 만한 곳이 못 된다”며 “연금펀드, 보험회사, 퇴직자 등 전 세계 고정 수입 투자자들은 암울한 미래에 직면해 있다”고 진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