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형심의 시 읽는 아침] 강연호의 ‘9월도 저녁이면’ 해설
[최형심의 시 읽는 아침] 강연호의 ‘9월도 저녁이면’ 해설
  • 최형심 시인
  • 승인 2021.09.15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도 저녁이면 / 강연호 

 

9월도 저녁이면 바람은 이분쉼표로 분다 
괄호 속의 숫자놀이처럼 
노을도 생각이 많아 오래 머물고 
하릴없이 도랑 막고 물장구치던 아이들 
집 찾아 돌아가길 기다려 등불은 켜진다 
9월도 저녁이면 습자지에 물감 번지듯 
푸른 산그늘 골똘히 머금는 마을 
빈집의 돌담은 제 풀에 귀가 빠지고 
지난 여름은 어떠했나 살갗의 얼룩 지우며 
저무는 일 하나로 남은 사람들은 
묵묵히 밥상 물리고 이부자리를 편다 
9월도 저녁이면 삶이란 죽음이란 
애매한 그리움이란 
손바닥에 하나 더 새겨지는 손금 같은 것 
지난 여름은 어떠했나 
9월도 저녁이면 죄다 글썽해진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최형심 시인
최형심 시인

가을이 오면 바람도 쉬엄쉬엄 불어오고, 노을도 생각이 많아지는지 오래 머물렀다 갑니다. “습자지에 물감 번지듯/ 푸른 산그늘”이 번지는 저녁, 아이들은 집으로 돌아와 등불을 밝히고, “저무는 일 하나로 남은 사람들은/ 묵묵히 밥상 물리고 이부자리를” 폅니다. 가을이 오면 가슴에 묻은 이의 목소리도 짙어져, 기다려도 오지 않을 이를 기다리기도 합니다. 서러워지는 어떤 이름을 다 불러보기도 전에, 창밖으로 후두둑 낙엽이 질까 두려워지는 계절……. 그래서 “저녁이면 죄다 글썽”해지는 계절이 가을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