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해외 합작 법인 설립 이어 본격적인 일본 음식 배달 시장 공략 시작! 위쿡, 일본 첫 진출 ‘키친웨이브’ 론칭
첫 해외 합작 법인 설립 이어 본격적인 일본 음식 배달 시장 공략 시작! 위쿡, 일본 첫 진출 ‘키친웨이브’ 론칭
  • 이수한
  • 승인 2021.10.15 2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쿡, 지난 4월 일본 가이악스 그룹과 합작한 ‘위쿡재팬’ 법인 설립

도쿄 시내에 ‘키친웨이브’ 1호점 오픈하며 배달 음식 시장 공략 박차

키친웨이브, 공간 임대와 더불어 위쿡 노하우 적용한 F&B 창업 솔루션 제공 예정

국내 외식창업자의 일본 배달 시장 진출 돕는 교두보 역할 수행할 것으로 기대
(사진제공=위쿡)
(사진제공=위쿡)

[내외일보] 이수한 기자 = F&B 비즈니스 플랫폼 위쿡(㈜심플프로젝트컴퍼니)은 일본 합작법인 ‘위쿡재팬’이 일본 인큐베이션형 배달 공유주방 브랜드 ‘키친웨이브’를 론칭했다.

위쿡은 지난 4월 공유 오피스 사업을 통해 스타트업을 엑셀러레이팅하는 ㈜가이악스와 일본 합작법인인 ‘위쿡재팬’을 설립했다. 위쿡재팬은 14일(목) 인큐베이션형 공유주방 브랜드 ‘키친웨이브’를 론칭하며 본격적인 일본 배달 음식 시장 공략에 나섰다.

키친웨이브는 위쿡의 F&B 창업 인큐베이션 시스템을 적용한 인큐베이션형 배달 공유주방으로 단순 공간 임대를 넘어 배달 음식 사업에 특화된 브랜드를 개발 및 전수하는 솔루션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 9월 오픈한 키친웨이브 1호점은 주택가와 IT 스타트업이 밀집되어 있어 배달 음식 수요가 높은 도쿄 시나가와 고탄다 지역에 위치해있다. 일본의 타 공유주방은 2~3평으로 공간이 매우 협소한 것에 반해 키친웨이브는 4~5평 대의 공간과 고품질의 주방 설비를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해 음식사업자들의 초기 창업 비용 부담을 낮췄다.

총 4개의 개별 키친을 보유한 1호점에는 현재 1개의 위쿡재팬 PB 브랜드와 3개의 외식사업자가 입점해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위쿡재팬은 키친웨이브 1호점을 시작으로 5년 내 일본 전역 주요 도시에 35개소 이상의 점포 운영을 목표로 사업을 확장해나간다는 계획이다.

14일(목) ㈜가이악스 본사에서는 키친웨이브 브랜드 론칭 기념 기자 간담회가 진행됐다. 위쿡의 김기웅 대표는 온라인으로 간담회에 참여해 위쿡 브랜드와 솔루션에 대한 소개, 일본 진출의 목적에 대해 발표했다. 위쿡재팬 노자와 나오토 대표의 위쿡재팬 중장기 전략과 더불어 일본 공유주방 업계 및 음식 창업 동향에 대한 발표도 진행됐다.

위쿡 김기웅 대표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일본 내에서도 배달 음식 수요가 많아져 위쿡이 국내에서 쌓아온 공유주방 운영 및 F&B 브랜드 인큐베이션 노하우를 활용하면 충분히 성공적인 일본 시장 진출이 가능하다고 생각했다”며 “’키친웨이브’가 인큐베이션형 배달 공유주방 브랜드를 넘어 한국의 경쟁력 있는 F&B 브랜드가 일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위쿡은 자사의 F&B 창업 노하우를 기반으로 잠재력과 경쟁력을 지닌 F&B 브랜드 및 기업을 발굴해 특별한 콘텐츠 역량이 있는 기업으로 육성 중이다. 브랜드 기획부터 생산, 판매까지 F&B 창업 전 과정에 함께하며 성공적인 창업을 돕는 것은 물론 F&B 스타트업이 스케일업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온∙오프라인 유통 판로 개척도 지원한다.

또한 위쿡과 함께 일본 합작법인(JV) ‘위쿡재팬’을 설립한 ㈜가이악스는 새로운 사업을 연속적으로 만들어내는 스타트업 스튜디오다. 스타트업에게 신규사업 아이디어 창출부터 그로스까지 창업 전 단계부터 철저한 지원을 제공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엑셀러레이팅한 3개 스타트업이 IPO에 성공했다. 가이악스는 일본 내 공유 오피스를 비롯한 다양한 공유경제 비즈니스를 전개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위쿡과 함께 공유주방 사업에 진출했다. 가이악스의 우에다 유지 대표이사는 일본 공유경제협회의 협회장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