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공무원이 성매매 업소 운영 '충격'
법원 공무원이 성매매 업소 운영 '충격'
  • 내외일보
  • 승인 2021.10.26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경찰청 전경
부산경찰청 전경

[내외일보] 이혜영 기자 = 20만명이 넘는 회원이 가입한 성매매 광고 사이트와 성매매 업소 운영자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이중에는 조폭과 함께 법원 공무원도 포함돼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25일 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성매매 광고와 알선 등 혐의로 성매매 업소와 사이트 운영자 등 30명을 붙잡아 이 가운데 7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3월부터 올해 9월까지 부산과 울산, 경남 지역을 중심으로 성매매 관련 업소와 사이트를 운영하면서 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성매매 업소 95곳은 회원 20만명이 가입한 사이트를 통해 8,800여 차례에 걸쳐 성매매를 알선하고 7억 원 가량의 이익을 챙겼다.

이 가운데 법원 경비업무를 하는 9급 공무원은 2,000만원을 투자해 지인과 함께 성매매 업소를 운영하면서 지난해 초부터 올해 초까지 수익금을 나눠 챙기기도 했다. 심지어 자신의 업무 시간에 성매매 주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공무원과 성매매 업소 운영자인 조직폭력배 2명 등은 단속 정보와 가격 등을 공유하면서 다른 지역 성매매 업자를 견제하는 과정에서 폭행하거나 성매매 업소 여성을 감금ㆍ성폭행 하기도 했다. 

성매매 중 시비가 붙은 손님에 대해선 강간 혐의로 무고하기도 했다.

경찰은 이들의 범죄수익금 중 현금 1억5,000만원을 발견해 기소 전 몰수 보전 조치하고, 해당 기관인 법원에는 입건 사실을 통보했다.

경찰은 해당 업소들이 손님을 모으기 위해 이용한 부산 최대 성매매 광고 사이트 운영자 등 3명도 적발해 범죄수익금 1억4,000만원을 압수하고 해당 사이트를 폐쇄 조치했다. 

이들은 미국에 서버를 둔 사이트를 만들어 성매매 및 유사 성행위 업소들의 광고를 해주면서 11억원 가량의 광고비를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