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일침 "썩었다"
김연경 일침 "썩었다"
  • 내외일보
  • 승인 2021.11.23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연경 / SNS
김연경 / SNS

[내외일보] 이민규 기자 = 배구선수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이 최근 벌어진 여자 프로배구 IBK기업은행의 사태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김연경은 22일 오후 자신의 SNS에 “겉은 화려하고 좋아 보이지만 결국 안은 썩었고 곪았다는걸. 그릇이 커지면 많은 걸 담을 수 있는데 우린 그 그릇을 꽉 채우지도 못하고 있다는 느낌. 변화가 두렵다고 느껴지겠지만 이제는 우리 모두가 변해야 될 시기인 거 같다”라는 의미심장 글을 남겼다.

일각에선 김연경이 글을 올린 시기를 고려할 때 IBK기업은행 사태를 두고 한말이라고 해석했다.

앞서 주전 세터 조송화와 김사니 코치의 무단이탈 후 팀 복귀 거부 사태로 IBK기업은행의 내홍이 알려졌다.

기업은행은 사태의 책임을 물어 올 시즌 영입한 서남원 감독과 윤재섭 단장을 동시에 경질한 뒤 서 전 감독에게 반기를 든 김사니 코치에게 감독 대행을 맡기는 미봉책으로 더 큰 논란을 불러왔다.

특히 바뀐 규정을 제대로 몰라 조송화를 임의해지 조처하겠다고 구단 SNS 계정에 발표하는 등의 황당한 행동도 이어갔다.

문화체육관광부의 바뀐 선수 권익 규정에 따라 임의해지는 구단이 아닌 선수가 먼저 자발적으로 신청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