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사과에 민주당 맹비난..."사과 빙자한 러브스토리"
김건희 사과에 민주당 맹비난..."사과 빙자한 러브스토리"
  • 내외일보
  • 승인 2021.12.26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지연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가 26일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직접 대국민 사과를 하자,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는 일단 절제된 공식 입장을 내놨다. 

남영희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공보단 명의 입장문을 내고 “그동안 제기된 김건희씨 문제에 대한 국민의 의혹이 해소되지 않았다”며 “오늘의 사과가 윤석열 후보 부부의 진심이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몇몇 민주당 의원들은 SNS에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안민석 의원은 “신파 코미디 같은 황당 기자회견이었다. 국민들은 사과를 빙자한 윤석열ㆍ김건희 부부의 러브스토리, 하소연, 가정사를 들어야 했다”고 맹비난했다. 김용민 최고위원도 “먼저 남편(윤 후보)에게 사과를 하는 것으로 보이고, 그 이후 국민께 사과를 간략히 하고 만다”면서 “본인의 허위 경력으로 인해 피해를 봤을 피해자들에 대한 사과는 한마디도 없었다”고 꼬집었다.

정의당 선대위 수석대변인인 장혜영 의원은 “윤 후보와의 러브스토리만 늘어놓다 갑자기 무조건 용서를 구하는 김건희씨의 기자회견은 ‘냉무’(내용 없음을 뜻하는 인터넷 용어) 두 글자로 요약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비판했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윤 후보가 대통령이 돼도 아내로서의 역할만 하겠다고 말하는 것은 또 하나의 기만”이라고 지적했다.

이준석 대표를 빼고 국민의힘 의원들은 대체로 침묵했다. 이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후보자 배우자의 오늘 용기는 각자가 보기에 다소 아쉬운 점이 있더라도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씨가) 위축되지 않고 본인의 원래 성격대로 솔직하고 담담하게 선거 승리를 위해 필요한 역할을 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