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명여고 위문편지 논란, '일파만파'
진명여고 위문편지 논란, '일파만파'
  • 내외일보
  • 승인 2022.01.12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커뮤니티
온라인커뮤니티

 

[내외일보] 이혜영 기자 = 서울 소재 진명여고에 재학 중인 한 여고생이 군 장병을 조롱하는 위문편지를 보낸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어제(11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군 복무 중 받은 위문편지'라는 제목의 글이 일제히 올라왔다. 

게시글 작성자 A 씨는 "친구에게 부탁을 받고 게시글을 올리게 됐다"면서 서울 모 여고 2학년 학생이 지난달 30일 작성한 위문편지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위문편지에서 여고생은 "추운 날씨에 나라를 위해 힘써주셔서 감사합니다. 군생활 힘드신가요? 그래도 열심히 사세요^^ 앞으로 인생에 시련이 많을 건데 이 정도는 이겨줘야 사나이가 아닐까요?"라며 조롱했다.

이어 여고생은 "저도 이제 고3이라 죽겠는데 이딴 행사 참여하고 있으니까 님도 열심히 하세요. 군대에서 노래도 부르잖아요. 사나이로 태어나서 어쩌고~(지우래요) 그니까 파이팅~추운데 눈 오면 열심히 치우세요^^"라며 조롱을 이어갔다.  

이에 대해 작성자 A 씨는 "대부분 다 예쁜 편지지에 좋은 말만 있었는데, 친구 혼자 저런 편지를 받아서 의욕도 떨어지고 너무 속상했다고 한다. 차라리 쓰지 말지 너무한다"라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문제의 편지가 공개된 후 진명여고 측은 악플 세례를 받았고, 일부 재학생들이 나서 사과했다.

한 학생은 "학교 측은 오래전부터 학생들의 봉사시간을 임의로 할애해 위문편지를 작성하도록 강요하고 있다. 이에 대한 불만이 편지에 안 좋은 형태로 표출된 것 같다"면서 "나라를 위해 봉사하시는 군인 분께 조롱하는 내용의 편지를 쓴 건 명백한 학생의 잘못이다. 저런 내용의 편지를 그대로 전달한 학교 측에도 잘못이 있다"고 했다. 

여고생들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일부 누리꾼들은 군인장병을 조롱하는 편지를 쓰고도 봉사점수를 부당하게 취득했다며 진명여고를 교육청에 신고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