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여성 프로골퍼 호텔 방화... 골프 방송에도 출연
30대 여성 프로골퍼 호텔 방화... 골프 방송에도 출연
  • 내외일보
  • 승인 2022.04.27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규석 기자 = 남자친구와 다툼을 벌이다 홧김에 호텔에 불을 지른 30대 여성 프로골프 선수가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일반물건방화 혐의로 입건된 프로골프 선수 A씨를 지난 20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 2월1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 한 레지던스 호텔에서 남자친구와 다툼을 벌이다 홧김에 버너에 옷가지를 태워 호텔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는다.

불로 인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이로인해 옷가지와 가스레인지 등이 타면서 연기가 발생해 투숙객 60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한편 A씨는 지난 2009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에 입회한 프로골프 선수로 알려졌다. 

케이블TV 골프 프로그램 및 유튜브 골프 채널 등을 통해 활동하며 얼굴을 알린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해에는 한 대학 평생교육원의 골프 최고경영자과정 교수로 강단에 서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