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만섭 제주도지사 권한대행 “코로나 극복·일상회복, 도민 눈높이에 맞춰 함께해야”
구만섭 제주도지사 권한대행 “코로나 극복·일상회복, 도민 눈높이에 맞춰 함께해야”
  • 내외일보
  • 승인 2022.05.08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동근 기자 =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다시 찾게 된 소중한 일상을 도민들이 온전히 누릴 수 있도록 민·관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머리를 맞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6일 오후 2시 제주도청 본관 4층 탐라홀에서 ‘코로나19 일상회복 범도민 지원위원회 전체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전체회의는 민·관 협력을 통해 그동안 발굴한 과제를 공유하고, 일상회복 이행계획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회의에는 3인 공동위원장인 구만섭 제주도지사 권한대행,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 양문석 제주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해 4개 분과 45명의 위원들이 참석했다.

구만섭 권한대행은 “코로나로 인한 상처와 갈등을 치유하면서 지역경제 재도약을 위한 기반을 세우는 과정에서 도민의 눈높이에 맞춰 함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코로나19 극복과 일상회복을 위한 지속적인 협업을 강조했다.

이어 “도민 입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이 시행될 수 있도록 꼼꼼하게 살피고 지혜를 모아주시길 바란다”며 “제주도정은 오늘 논의된 일상회복 계획이 도민사회에 온전하게 안착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일상회복 재개에 발맞춘 지속가능하고 효율적인 방역의료 대응체계 전환으로 안전한 일상회복을 준비하고,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민간 소비 활력 제고, 고용 지원 등을 통해 지역경제 활력을 되찾기 위한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취약계층을 위한 두터운 회복 지원방안 등을 심도 있게 토론했다.

도는 이번 회의가 민·관 협력을 통한 일상회복 재개에 있어 의미 있는 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지난해 11월 15일 출범한 코로나19 일상회복 범도민 지원위원회는 경제민생, 문화관광, 사회안전, 방역의료 등 4개 분과로 나눠 운영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18일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확산으로 일상회복이 잠시 중단됐지만 지원위는 분과위원회를 지속적으로 열어 일상회복 지원과제 224건*을 발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