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역사인식 의심스러워"... 김성회 비서관 발언 논란
"윤석열 대통령 역사인식 의심스러워"... 김성회 비서관 발언 논란
  • 내외일보
  • 승인 2022.05.12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희철 기자 = 방송인 김어준 씨가 김성회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의 과거 발언을 두고 “윤석열 대통령이 올바른 역사인식을 가졌는지 의심스럽다”고 직격했다.

12일 김 씨는 자신이 진행하는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가 지난해 ‘위안부는 자발적 매춘부’라고 역사를 왜곡했을 때 미국과 한국 학계 등으로부터 비판을 받았고 일본 극우만 옹호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씨는 “당시 SNS에 ‘조선 시대 여성 절반이 성 노리개였다’라고 한 사람이 김성회 종교다문화 비서관이었다”며 “김 비서관은 2015년 위안부 합의 당시에도 ‘밀린 화대라도 받아내라는 말인가’라고 발언하는 등 일본 극우 역사 인식과 일치하는 역사관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는 램지어 교수 역사 왜곡에 뭐라고 할 거냐”며 “대통령실이 일본 총리 관저냐”라고 비꼬았다.

앞서 김성회 비서관은 일본군 위안부 비하와 동성애 혐오 발언 등으로 논란을 빚었다.

이에 11일 김 비서관은 지나친 발언이었다고 사과하면서도 "일부 언론이 집요하게 저를 파헤치고 있다”며 “제가 그동안 ‘내로남불’ 586 세력과 종북 주사파에 대해 지속해서 비판해왔던 것에 대한 앙갚음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여 논란을 키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