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X파일 공개되면 의원들 이혼당한다"... 박지원 폭로에 "직무사항 공표, 부적절"
"국정원 X파일 공개되면 의원들 이혼당한다"... 박지원 폭로에 "직무사항 공표, 부적절"
  • 내외일보
  • 승인 2022.06.11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 국회사진기자단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국가정보원이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이른바 '국정원 X파일'을 언급한 데 대해 자제를 촉구했다. 그러면서도 국정원은 'X파일'의 존재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11일 국정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박지원 전 원장이 일부 언론 인터뷰에서 재직 중 직무와 관련된 사항을 공개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라고 밝혔다.

앞서 박지원 전 원장은 전날 CBS라디오에 출연해 "국정원이 정치인과 기업인, 언론인 등의 'X파일'을 만들어서 보관하고 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었다.

박 전 원장은 "국정원은 박정희 시절부터 박근혜 정부까지 60여 년간 정치인, 기업인, 언론인 등 우리 사회의 모든 분들의 존안자료를 만들어서 보관하고 있다"면서 "공소시효가 7년이기에 (법으로 다룰 수 있는 것은) 박근혜 정부 2년"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문재인 정부 들어 일체 X파일을 생성하지 않았다"면서 "그 내용을 보면 다 카더라, 소위 증권가 정보지에 불과한 내용들이다. 사실보다는 소문으로 상대를 겁박할 그런 것들"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 전 원장은 "국회에서 ‘의원님들, 만약 X파일을 공개하면 의원님들 이혼당한다’고 했더니 하태경 정보위 간사가 ‘자기는 그렇게 안 살았는데 원장님 왜 그렇게 말씀하시나. 왜 내가 이혼당하나’라 했다"고 언급했다.

박 원장은 이어 "제가 그랬다. ‘의원님, 복잡하게 사신 분 아닌가. 한번 공개해 볼까’라 하니 ‘아, 하지 말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국정원은 "사실 여부를 떠나 원장 재직시 알게 된 직무사항을 공표하는 것은 전직 원장으로서 부적절한 행동"이라며 "전직 원장의 국정원 업무 관련 발언은 정치적 목적으로 해석되고, 국가안보를 위해 묵묵히 헌신하고 있는 국정원과 국정원 직원들을 불필요한 정쟁의 소용돌이 속으로 몰아갈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