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부부, '빵 쇼핑' 교통통제에 "대통령 식성에 시민 피해"
윤 대통령 부부, '빵 쇼핑' 교통통제에 "대통령 식성에 시민 피해"
  • 내외일보
  • 승인 2022.06.13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온라인커뮤니티
출처=온라인커뮤니티

[내외일보] 이희철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빵 쇼핑'을 하기 위해 주변 일대 교통을 통제했다는 시민들의 제보에 대해 정치성향을 막론하고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앞서 지난 11일 오후 윤 대통령 부부는 서울 성북구의 유명 빵집인 나폴레옹 제과를 방문해 빵을 구입했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누리꾼들은 빵집 주변 교통통제 모습 등의 사진을 온라인커뮤니티에 공유하며 "공무도 아닌 사적인 일로 시민들에게 피해를 끼친다"라고 분노했다.

이에 12일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는 윤 대통령 부부를 향해 "개인의 사적 욕망을 통제해야 한다"며 "그러지 못하겠다면 대통령을 관둬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13일에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SNS에 "과잉경호다, 적당히 좀 하자"라며 '보이지 않는 경호'를 주문했다.

같은날 방송인 김어준씨는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 곳은 제가 살고 있는 곳으로 상습 정체구간이다"라며 "(윤 대통령 부부가) 직접 가서 빵을 사는 바람에 수많은 일반 국민들은 교통통제로 자기 시간을 날려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 식성이 수많은 국민들이 교통통제로 날리는 시간보다 중요하냐"며 "내가 좋다고 하는 일이 누군가의 희생이나 불편을 지불한다면 대통령이라도 자제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