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영어 배우라"... 천공스승 "정치는 영부인이"
"김건희 영어 배우라"... 천공스승 "정치는 영부인이"
  • 내외일보
  • 승인 2022.06.23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희철 기자 = 대선 과정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멘토로 지목돼 논란의 중심에 섰던 '천공스승'이 김건희 여사에게 '영부인 역할'에 대한 구체적인 조언을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22일 천공스승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정법시대'에는 '김건희 여사의 행보(홍익인간 인성교육)'라는 동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 천공은 최근 김여사의 광폭 행보에 대해 "지금 잘하고 있다. 역대 대통령 영부인 인사드리고 가는 게 뭐가 그렇게 잘못됐는지. 그런 게 조용한 내조다. 어디다 폭탄을 던졌나?"라고 말했다.

이어 "역대 대통령 부인들을 한번 찾아 뵀지만, 이제 장관 부인들과 다과를 열기 위해서 다 모아서 이렇게 해주면 되고, 장관 부인들에게는 '차관 부인들 한번씩 불러서 이렇게 해주면 좋겠다' 이 정도만 하달을 해도, 노고를 치하하고 관리를 해 주십쇼 이렇게만 해도 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부인은 세계의 대통령 부인들과 상대해야만 한다. 만일 내가 영어가 부족하면 영어공부 열심히 하라. 국민을 위해서"라며 "한 1년 열심히 하면 김건희는 영어 유창하게 할 사람이다. 대통령 자리 그만 둬도 이 사람(김건희) 참 젊다. 세계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천공은 "뭐라고 해도 영부인들이 정치를 하는 것이다. 영부인들의 정치는 앞에서 하지 않지만 뒤에서 잔잔하게 해서 뒷바쳐주는 것이 그것이 대통령에 대한 내조다. 그걸 못하면 내조가 안돼"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