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또다시 '사적채용' 의혹... "대학원 동기가 대통령실에"
김건희 여사, 또다시 '사적채용' 의혹... "대학원 동기가 대통령실에"
  • 내외일보
  • 승인 2022.08.06 07: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태종 기자 = 김건희 여사와 대학원 최고위 과정을 함께 다닌 전직 이벤트 대행회사 대표가 대통령실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이어져 온 '사적 채용' 논란에 또다시 불을 지폈다.

5일 SBS는 김 여사와 고려대 미디어대학원 최고위 과정 동기인 김모씨가 대통령실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일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 씨는 김 여사와 대학원 최고위 과정을 함께 수료한 인연으로 윤 대통령 경선 캠프를 거쳐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에서 일했다.

김씨가 운영했던 이벤트 대행회사는 지난해 6월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출마 선언을 했던 윤봉길 기념관 대관 신청을 대행했던 곳이기도 하다.

김씨는 대선 이후 김 여사의 추천을 받아 대통령실에서 의전 관련 업무를 하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 취임식 때도 VIP 의전 관련 업무를 담당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보도에 등장하는 선임행정관은 행사 및 전시 기획 분야에서 20여 년간 일해온 전문가로 대선 본선 때 홍보기획단장을 맡는 등 선거 초기부터 주요 역할을 담당해왔다”며 “이런 역량을 인정받아 검증을 거쳐 임용된 인사를 두고 ‘김 여사의 추천으로 대통령실에 채용됐다’고 한 보도 내용은 허위나 다름없다”고 반박했다.

앞서 김 여사가 운영했던 코바나컨텐츠 직원 2명이 대통령실에 채용되는가 하면 지난 6월13일에는 코바나컨텐츠 전무 출신 인사가 김 여사의 봉하마을 방문에 동행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같은달 27일엔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 배우자 신모씨가 민간인 신분으로 대통령 부부와 나토 정상회의가 개최되는 스페인 방문에 동행해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광운 2022-08-07 08:10:15
좌파 특유의 공작의 시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