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할짓이냐"... 위안부소녀상에 서경덕 딸 사진 합성한 일본 극우
"사람이 할짓이냐"... 위안부소녀상에 서경덕 딸 사진 합성한 일본 극우
  • 내외일보
  • 승인 2022.08.06 08: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교영 기자 = '욱일기' 퇴치 운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일본 극우 네티즌들의 도를 넘은 공격이 그의 딸에게까지 이르자 “그야말로 인간말종”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5일 서 교수는 SNS에 “일본 극우 세력은 여름 휴가도 안 가나 보다”라며 “제 SNS로 일본 극우 네티즌이 엄청난 공격을 퍼붓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마룬5 홈페이지에 올라온 욱일기를 없애고, 파리 생제르맹(PSG)과의 친선경기 때 일본 측 서포터즈가 욱일기 응원을 해 유럽 5대 축구 리그 전 구단에 고발하는 등 욱일기 퇴치를 위한 활동을 활발히 진행하다 보니, 제 SNS로 일본 극우 네티즌이 엄청난 공격을 퍼붓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만 괴롭히면 되지, 제 딸 사진을 가지고 너무나 어이없는 공격을 자행하고 있다”며 사진을 함께 게시했다.

해당 사진에서 일본 극우 네티즌들은 욱일기 배경에 서 교수의 딸 얼굴을 합성하거나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에 딸 얼굴을 합성해 충격을 주었다.

서 교수는 “이건 사람이 할 짓이 아니고 인간으로서 기본적인 예의도 없는 일”이라며 “이런 공격을 퍼붓는다고 욱일기가 정당화될 수 있느냐. 전투력만 상승할 따름”이라고 거세게 비난했다.

여기에 덧붙여 서 교수는 "아무쪼록 전 세계 곳곳에 사는 우리 팔로워님들의 제보로 인해 지금까지 많은 욱일기를 없앨 수 있었다"면서 "2030년까지 전 세계에 남아 있는 욱일기 문양을 전부 다 없애기 위해 다 함께 더 힘을 모아 보자"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준영 2022-08-06 19:15:09
섬나라 원숭이들 섬나라가 폭발하기를 간절히 바라는가 보구나. 얼마나 간절히 바라면 끼나 고동이나 아무데나 폭발형상을 사용하냐?ㅉㅉ 원숭이들아 니들의 간절함에 곧 섬나라는 폭발후 바다 밑으로 가라 앉는다. 아무 걱정없이 기다려라.ㅉㅉ